메뉴 건너뛰기

문현동 푸르지오

관련기사

`서울시 김포구` 추진에 김포시 아파트 벌써 `들썩`

 

고촌 뉴스3.jpg

 

여당이 경기도 김포시 등 서울과 인접한 도시를 서울시에 편입하는 방안을 추진하면서 해당 지역의 부동산 시장도 들썩이고 있다.

31일 김포시와 광명시, 구리시, 하남시 등 서울 인접 도시들의 서울 편입 소식이 알려지자 김포시 고촌읍과 광명시 철산동 등이 부동산 실거래 앱 호갱노노의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으로 올라왔다.

이날 오전 기준 광명시 철산동이 5위를 기록했고, 김포시 고촌읍이 바로 뒤를 이었다. 해당 지역들은 전날까지 100위권에도 들지 못했다.

단지 기준으로도 광명시 철산동 철산자이브리에르와 김포시 고촌센트럴자이가 인기 검색어 10위권 내에 진입했다. 철산자이브리에르는 현재 청약 접수가 진행 중이고, 고촌센트럴자이는 다음 주 청약을 앞두고 있는 단지다.

김포와 광명시 아파트 단지에 대한 관심은 주변 지역까지 번지고 있다. 해당 단지 인근 캐슬앤 파밀리에시티1단지와 트리우스광명 등도 관심단지 상위권에 위치했다.

각종 부동산 커뮤니티에서도 김포시의 서울 편입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 한 부동산 커뮤니티 누리꾼은 "김포시가 서울에 편입되면 5년 뒤 아파트값이 두 배는 되지 않겠냐"며 기대감을 나타내기도 했다.

부동산 전문가들은 서울 인접 지역이 서울시에 편입될 경우 해당 지역 아파트엔 호재가 될 수 있지만, 입지적인 장점이 높아지는 것이 아닌 만큼 가격 상승에는 한계가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서진형 경인여대 교수는 "우선 서울이라는 상징성과 광역교통망에서 시내 교통망으로 변경되는 장점 등으로 가격 상승이 기대된다"며 "다만 입지를 고려하지 않고 서울 편입에 따른 기대감만으로 가격 상승이 나타나는 만큼 정책 변화에 따라 변동성이 클 수 있다"고 말했다.
 

김남석 기자(kns@dt.co.kr)

 

이 게시물을

공유하기

위로